문화계

[데일리메일]채동욱 전 검찰총장, ‘제2 인생’ 화가로 출발➲명예회복, 윤석열 서울지검장 영전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31일 한 매체에 따르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2013년 검찰총장에서 물러나게 된 이후 우연하게 그림에 몰두하게 됐다.

채 전 총장은 당시 전주 모악산 근처에서 유명 화가인 유휴열 화백에게 하루 17시간씩 그림을 배웠다.

그는 그림이 '고통의 시간''삶의 무게'를 해소할 수 있는 치유를 줬다고 했다. 그렇게 그린 그림이 유화 130여점이다.

채 전 총장은 지인 화가의 권유로 지난 4월 뉴욕에서 열린 한 전시회에 5점을 출품했으며 일부 그림은 실제로 팔리기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채 전 총장은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이후 2013년 제39대 대검찰청 검찰총장으로 임명됐다. 이후 같은해 9월 혼외자 논란에 휩싸여 퇴진했다.

그러나 당시 채 전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국정원 대선 댓글사건을 파고든 까닭에 정권의 눈밖에 나 퇴진당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최근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원 댓글사건의 주임검사인 윤석열 검사가 검찰의 꽃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영전돼 그의 명예는 회복된 셈이다.

채 전 총장은 전관 예우 때문에 변호사 개업을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5월 대한변호사협회가 변호사 개업신고를 받아들이며 변호사 활동도 시작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