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데일리메일]‘다람쥐 버스’,내달 광흥창역∼국회의사당 등 4개 노선 시범운행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서울시는 다음달 153번 노선 등 출퇴근시간대 극심한 혼잡을 빚는 버스 노선 4곳에 '다람쥐 버스'를 투입, 시범운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다람쥐 버스'는 다람쥐가 쳇바퀴를 돌듯 짧은 구간만 반복적으로 운행하는 셔틀형 순환버스를 말한다.

버스 노선 대부분이 전체 구간에서 혼잡하지 않고, 일부 구간만 승객이 몰린다는 것을 고려한 것이다.

'다람쥐 버스' 계획은 서울시가 25일 공고한 '서울시 대중교통계획안(20172021)' 중 승객의 요구와 수요에 따라 교통정책을 운용하겠다는 내용의 '수요대응형 버스 서비스' 계획에 담겼다.

'다람쥐 버스' 4개 노선은 올해 초 시내버스노선 기초조사 결과와 이달까지 노선 60여개 혼잡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정했다.

153번 광흥창역국회의사당(왕복 약 6) 구간을 비롯해 702번 구산중학교녹번역, 500번 봉천역노량진역, 3315번 마천동사거리잠실역8번출구 등 10안팎의 단거리 구간이 뽑혔다.

우선 출근시간대인 오전 79시 운행을 결정하고 퇴근 시간대 운행 등을 고려하고 있다.

'수요대응형 버스 서비스' 계획에는 환승연계버스, 도심순환버스, 간선급행버스 등 구상도 담겼다. 환승연계버스는 7월 서울 동북부를 잇는 우이신설선 경전철 개통과 내년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종합운동장보훈병원) 개통에 대비한 구상이다.

우이신설선 신설동역에서 왕십리역을 연결하는 '다람쥐 버스'를 투입해 우이신설선 이용자들의 2·5·분당선 접근성을 높여주고 강남지역으로 이동 편의를 제공하는 방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