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맨유, ‘래시퍼드 결승골’로 결승행➣셀타 비고에 1-0 승리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5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비고 에스타디오 발라이도스에서 열린 2016-2017시즌 유로파리그(UEL) 41차전에서 마커스 래시퍼드의 결승 골에 힘입어 셀타 비고(스페인)1-0으로 승리했다.

원정경기에서 먼저 귀중한 승리를 챙긴 맨유는 오는 12일 열리는 2차전 홈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결승에 오를 수 있게 된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와 후안 마타 등 주전들이 부상으로 빠진 맨유는 래시퍼드를 원톱에 세우고, 폴 포그바와 헨리크 미키타리안을 공격에 배치했다.

전반 초반 양팀은 공방을 벌이다가 중반을 넘어가면서 맨유가 서서히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맨유는 전반 34분과 39분 미키타리안과 레시 린가드가 날카로운 슈팅을 날리며 셀타비고의 골문을 위협했다.

맨유는 후반 들어서도 점유율을 높여갔다. 그러나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그러던 후반 21분 기회가 찾아왔다. 레시퍼드가 셀타비고 진영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로 치고 들어가다가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지면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어 맨유는 왼발을 쓰는 달레이 블린트가 이를 차는 척하다가 오른발의 래시퍼드가 프리킥을 했다.

래시퍼드가 감아 찬 공은 수비벽을 넘어 셀타비고의 골대 왼쪽을 흔들었다.

맨유는 후반 30분이 미키타리안과 래시퍼드를 빼고 애슐리 영과 앙토니 마르시알을 투입했다.

단단한 수비진을 구축한 맨유는 셀타비고에 이렇다 할 슈팅 기회를 내주지 않으면서 승리를 지켜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