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데일리메일]‘이부진과 이혼소송’ 임우재 분당 자택 경매 나와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경기도 성남시 분당 자택이 법원 경매에 나왔다.

31일 부동산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에 있는 임 전 고문 소유의 2층짜리 단독주택에 대해 지난 15일 경매 개시 결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이 주택은 임 전 고문 단독 소유로 지난 20004월 매매를 통해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매에 나온 주택은 대지 417.1에 건물 1층이 201.15, 2층이 139.68규모이며 20002월 보존등기가 이뤄진 것으로 미뤄 매매 당시 신축 주택을 구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지옥션은 밝혔다.

등기부상 채권최고액은 22억원으로 이중 1순위 채권최고액 12억원은 20149월 임 전 고문이 소유자겸 채무자로 하나은행에서 대출이 이뤄진 금액이고, 2순위 10억원은 아이알씨주식회사가 채무자로 20153월 대출이 이뤄졌다.

지지옥션은 임 전 고문이 아이알씨주식회사의 물상 보증인으로 자택을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매는 아이알씨주식회사의 근저당을 근거로 하나은행에서 신청했으며 청구액은 10억원이다.

일반적으로 기업의 CEO나 특수 관계인들이 자택을 담보로 기업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아이알씨주식회사의 주소지는 경북 포항시 남구 장흥동으로 주력사업이 철근 가공이며, 임 전 고문과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 없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소유주인 임 전 고문의 재무상태 문제이기보다는 대출을 받은 기업의 경영 혹은 실무상 문제가 있어 경매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소유자인 임 전 고문에게 경매개시 결정문이 도달한 게 지난 22일로 향후 경매 취하를 위한 조치가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