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MBC 기자출신 영입’문재인,“MBC 심하게 무너졌다”➼박근혜‘정수장학회 지분’논란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MBC 백분토론을 통해 진행한 당 경선후보 토론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수장학회가 소유한 MBC에 대해 "말하기 미안하지만 MBC가 심하게 무너졌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21MBC에서 사전 녹화, 22일 방송된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예전에 아주 자랑스러웠던 MBC는 어디갔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권이 공영방송을 장악해서 정권의 방송으로 만들었다. 그래서 많은 공영방송이 망가졌다""공영방송이 공공성의 자유를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직 언론인들이 아직도 길거리에 떠있다. 소송에서 승소했지만 회사측에서는 상고하고 복직을 시키지 않는다""최순실 게이트도 제대로 보도하지 않았다. MBC는 지배구조 개선 요구에도 후임 사장 인사를 강행했다"고 강조했다.

사회자가 개입했지만 문 전 대표는 계속 발언을 이어갔다. 문 전 대표는 "해직기자들의 복직을 촉구하고 싶고, 공영방송의 선거 중립성 유지를 말하고 싶다""나아가서는 정권이 방송을 장악하지 않고 지배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MBC 해직기자들이 피케팅하는 앞을 지나 토론을 하러 들어오면서 정말 참 미안한 그런 마음"이라며 "국민들은 적폐청산을 말하고 있는데 적폐청산 중 하나가 언론적폐"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공영방송이라도 제 역할을 했다면 이렇게 대통령이 탄핵되고, 또 아주 중요한 범죄의 피의자로 소환돼서 구속되니 마니 하는 사태는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