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윤형빈, 송가연 로드 FC 정문홍 성희롱 폭로 발언➫“네 뒤 있는 사람에 휘둘리는군”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8일 개그맨이자 격투기 선수인 윤형빈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정말 옆에서 보는 나도 너무 화가 나서 안 되겠다. 너는 참 말의 무서움도, 소송이라는 것의 무서움도 모르는 아이인 것 같다. 성적 비하와 모욕? 협박? 정말 해도해도 너무한다"라고 적었다.

윤형빈은 송가연과 서두원 등을 동생으로 아꼈다며 "그럴수록 너희들은 뻔히 보이는 거짓말과 자기 합리화로 나를 대했고, 말도 안되는 SNS글을 올리고 소송을 건 것도 너희가 먼저였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또한 그는 "너희는 나에게도 대중들에게도 피해자인 척 다가와 결국 말을 바꾸고 말더라. 돌아보니 늘 그런식이었던 것 같다. 너희가 협박을 당했다니. 내가 아는 한 로드 FC에 관련된 어떤 사람도 그런 사람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윤형빈은 송가연에게 "가연아. 너를 이렇게 괴물로 만든 지금 (뒤에)쏙 빠져있는 당사자에게 결국은 너도 휘둘리고 있는 것 같다. 여전히 마음 한켠으로는 참 무겁고 미안하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형빈은 "앞으로의 내 방송 생활을 모두 걸고 또 누구보다 너희 편이었던 내가 보기에도, 너희는 참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한편 송가연은 남성지<맥심>과의 인터뷰에서 로드 FC를 떠난 이유에 대해 "로드 FC 정문홍 대표로부터 성희롱 발언과 모욕, 협박 등을 겪었다"고 폭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