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KBS‘황교익 출연금지,김기춘-조윤선 블랙리스트 작동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음식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지지를 선언했다는 이유로 한국방송 출연을 금지당했다고 주장하고 일고 있는 가운데 최순실씨가 방송계까지 농단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와관련, 언론계에서는 김기춘 비서실장-조윤선 정무수석 라인을 통해 블랙리스트로 지정, 출연금지 시킨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그래서 박영수 특검팀에서 이 문제도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여론이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은 한국방송(KBS)이 음식 칼럼니스트인 황교익 씨의 출연 금지에 대해 "KBS 측의 납득할 만한 조치가 없는 한, 오는 25일 예정이었던 문재인 전 대표의 KBS1 신년기획 '대선주자에게 듣는다' 출연은 취소할 수밖에 없다"고 엄포를 놓았다.

문재인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KBS <아침마당> 제작진이 내놓은 해명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 누군가를 좋아하고 지지한다는 이유만으로 방송 출연을 금지한다면, 지금 사법 심판의 대상이 되고 있는 '블랙리스트'와 본질적으로 무엇이 다르단 말인가"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경수 의원은 "황교익 씨 출연 금지에 대해 KBS <아침마당> 제작진은 '공영 방송으로서 엄정한 중립을 지키기 위해 여야 구분 없이 적용하는 원칙'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지금도 KBS에는 과거 특정 대선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던 방송인들이 출연하고 있다. 이를 두고 어느 누구도 문제 제기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김경수 의원은 "우리 헌법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밝힐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면서 "황교익 씨가 참여한 '더불어포럼'은 대선 선거 운동 조직이 아니라, 문재인을 좋아하고 지지하는 각계 전문가들의 모임이다. 더군다나 문재인 전 대표는 지금 대선 후보가 아니라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잠재적 대선주자'일 뿐"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