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김연아,빼앗겼던 금메달 3년만에 되찾기➮러시아 소트니코바 도핑 의혹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한 러시아 매체가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아델리아 소트니코바의 도핑 의혹을 제기하며 김연아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피겨스케이팅 선수 소트니코바의 약물 투약 사실이 밝혀질 경우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은퇴)가 금메달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도핑 샘플 명단을 근거로 한 자료라면서 러시아 매체 dni.ru는 선수들의 명단을 밝혔다.

명단엔 소트니코바의 이름이 들어가 있으며 ‘AO848’이라는 고유번호가 매겨져 있다dni.ru는 공개했다.

최근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소치올림픽에 참가한 28명의 러시아 선수들을 도핑과 관련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소트니코바가 조사를 받고 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어서, IOC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이다.

한편, 김연아는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트 결선에서 실수 없는 연기를 펼치고도 소트니코바에 밀려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그 때문에 한국 팬들은 러시아가 자국 선수에게 금메달을 주기 위해 편파판정을 했다는 논란이 이어졌다.

그러나 소트니코바는 소치올림픽 금메달 후 급격한 기량 저하를 보이며, 국내외 대회에서 부진한 실력을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