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데일리메일]국내 31만원짜리 윈도우10, 베네수엘라 4200원➠해외직구 대란

[데일리메일=이재환 기자]지난 23, 24일 국내에서 MS의 최신 운영체제(OS) '윈도우10'4200원에 구매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앱 환테크 족'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MS 웹페이지에서 국가 설정을 베네수엘라로 하면 윈도우 10 프로가 2.299 볼리바르로 판매됐다.

2.299 볼리바르는 3.47 달러로 원화로 환산하면 4200원에 불과하다. 이른바 '윈도우 10 대란'이 터진 셈이다.

윈도우 10 프로의 국내 가격은 31만 원으로 국내 가격의 약 1% 수준이다.

이번 소동은 베네수엘라의 하이퍼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자국 화폐인 볼리바르의 가치가 터무니없이 낮아진 가운데, MS 웹페이지 내 지역 설정 오류로 인해 발생한 해프닝으로 추정되고 있다.

24일 오전 2시 현재 MS는 웹페이지 설정을 바로 잡았다. 더 이상 윈도 10 프로를 싼 가격에 구매할수 없게 됐다.

이른바 앱 환테크로 불리는 이번 사태는 주로 환율이 폭락한 지역에 나타난다.

이미 국내 이용자들은 이집트의 환율이 폭락하면서 국내 가격 대비 3분의1 수준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할 수 있는 이집트 구글플레이스토어 등에 집중했다.

이집트파운드화는 최근 48%가량 폭락하면서 글로벌 인기 모바일게임 마인크래프트의 경우 한국 구글 계정으로 접속하면 약 8500원에 구매해야 하지만 주소지를 이집트로 바꾼 뒤 접속하면 약 3달러(3600)에 살 수 있다.

블리자드의 인기 게임 '하스스톤' 등 일부 게임의 경우 게임 속 아이템 결제에서도 환차익을 얻을 수 있다.

MS의 최신 운영체제 윈도우10 역시 이집트의 MS 홈페이지에서 결제할 경우 약 3분의 1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