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손연재, ‘최순실 부역자’낙인➼인스타그램에 비난 댓글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체육계마저 농락한 '최순실 게이트'의 불똥이 리듬체조 손연재(22·연세대)에게도 튀고 있는 가운데 부역자로 낙인 찍혔다.

피겨 김연아(26)가 늘품체조 시연회에 참석을 거절한 뒤 2015년 대한체육회가 선정한 스포츠영웅 리스트에서 제외되는 등 각종 불이익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일부 팬들이 이 행사에 참가한 손연재에게 비난을 보내고 있다.

21일 현재 손연재의 인스타그램에는 비난 댓글이 달리면서, 평소 100여 개 안팎이던 댓글 숫자가 600개를 넘어섰다.

손연재의 소속사인 갤럭시아SM 홈페이지는 하루 트래픽 한도를 초과해 접속이 안 되고 있다.

손연재의 인스타그램과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는 지난 2월 대한체육회 체육상 대상을 받은 배경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하는 이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