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데일리메일]노동계, 秋鬪 돌입➠금융.현대차이어 철도·지하철 총파업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현대자동차, 금융에 이어 철도.지하철이 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노동계가 본격적으로 秋鬪에 돌입했다. 전국철도노조와 서울메트로노조, 서울지하철노조, 부산지하철노조 등 전국의 철도·지하철 노조가 27일 연대 파업을 시작한다.

이들은 정부의 성과연봉제 도입 등에 반대해 양대 노총 공공부문 노조 공동대책위원회가 벌이는 파업에 동참한다. 철도·지하철 노조가 공동 파업을 하는 건 22년 만이다.

서울 지하철 18호선 노조가 27일 정부의 성과연봉제 도입 등에 반대하며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26일 오후 서울도시철도 관계자들이 파업으로 인해 변경된 시간표를 역내에 게시를 준비하고 있다.

파업에도 KTX, 수도권 전동열차와 통근열차는 평상시와 같이 100% 정상 운행된다. 공공사업장에 투입하게 돼 있는 필수유지인력이 평시 인력의 65% 수준이기 때문에 일단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 운행률은 60% 수준으로 떨어져 운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화물열차 운행은 평시 대비 30% 수준으로 더 떨어진다. 단기 파업은 버텨낼 수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하면 물류대란 가능성도 점쳐진다.

서울지하철 18호선도 이날 서울지하철·서울메트로 노조와 서울도시철도공사 노조가 함께 파업에 동참한다.

서울시가 필수유지인력과 시 직원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대 지하철 운행 간격은 평소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지만, 낮 시간대 배차간격을 평소보다 늘리는 것이 불가피해 시민 불편이 예상된다.

부산지하철 노조 역시 이날 공공운수노조 파업에 동참해 파업을 시작한다.

공공운수노조는 "총파업에도 대화의 문은 열어두겠다"면서도 "총파업 장기화 여부는 정부가 얼마나 전향적인 태도를 취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정부에 공을 넘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