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리우올림픽】<골프>박인비,리디아 고 제치고 116년 만에 금메달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박인비(28·KB금융그룹)21(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골프 코스(71·6245야드)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골프 여자부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1900년 파리 대회 이후 116년 만에 올림픽에서 다시 열린 여자골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해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박인비는 남녀를 통틀어 세계 골프 사상 최초로 '커리어 그랜드 슬램'과 올림픽 금메달을 모두 이뤄낸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의 위업을 이룩했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11언더파 273타로 은메달을 따냈고 펑산산(중국)10언더파 274,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선수로는 양희영(27·PNS창호)9언더파 275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고 전인지(22·하이트진로)5언더파 279타로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세영(23·미래에셋)1언더파 283, 공동 25위를 기록했다.

박인비의 금메달로 한국 선수단은 이번 대회 금메달 9개째를 획득했다.

마지막 날 경기는 예상과 달리 싱거운 승부였다.

3라운드까지 공동 2위였던 리디아 고, 저리나 필러(미국)에게 2타 앞서 있던 박인비는 초반부터 거침없이 타수를 줄여나가며 승기를 잡았다.

먼저 리디아 고가 2번 홀(4)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왼쪽 모래밭으로 보내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

리디아 고는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한 뒤 1벌타를 받아 이 홀에서 한 타를 잃었다.

3타 차로 벌어진 상황에서 박인비는 3번부터 5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순식간에 6타 차로 달아났다.

특히 리디아 고는 이날 35내외의 퍼트가 계속 홀을 외면하면서 타수를 줄일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오히려 박인비를 위협한 것은 동메달을 따낸 펑산산이었다.

펑산산은 9번부터 11번 홀까지 3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한때 박인비를 3타 차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펑산산이 13번 홀(4)에서 보기를 기록하고 박인비는 15번 홀(4)에서 버디를 잡아 5타 차가 되면서 박인비의 우승이 사실상 확정됐다.

박인비는 "사실 나도 이번 대회 성적을 장담할 수 없었다""다만 한계에 도전한다는 올림픽 정신에 걸맞게 겸허한 자세로 경기에 나선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경기 한때 메달권 밖으로도 밀려났던 리디아 고는 막판에 가까스로 은메달을 가져갔다.

14번과 16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잡아내며 펑산산과 동률을 이룬 리디아 고는 마지막 18번 홀(5)에서도 버디를 기록해 1타 차 2위에 올랐다.

양희영은 15번부터 18번 홀까지 4연속 버디로 막판 뒷심을 발휘했으나 1타 차로 메달권 진입에 실패했다.

마지막 홀에서 리디아 고나 펑산산이 보기를 기록했더라면 동메달 결정 연장전에 들어갈 수 있었지만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