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리우올림픽】일본여자배구,‘마이다스 손’김연경에게 무릎 꿇었다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한국 여자배구가 숙적 일본을 꺾고 40년 만의 올림픽 메달을 위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특히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김연경(28·페네르바체)이 홀로 30득점을 올리며 상대를 압도하자 일본 언론들도 혀를 내두르고 있다.

한국은 6(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2016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여자배구 A조 예선 1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9-25 25-15 25-17 25-21)로 역전승했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한국은 리시브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24분 만에 1세트를 내줬다.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일본이 서브 실수로 주춤하는 사이 10점 차까지 점수를 벌리며 2세트를 챙겼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가장 중요한 순간 김연경이 빛났다.

강력한 스파이크로 3세트 선취점을 올린 김연경은 이후 9점을 더 쓸어 담으며 일본의 수비를 꼼짝 못하게 했다.

주장 김연경이 활약하자 이재영(20·흥국생명), 김희진(25·IBK기업은행), 양효진(27·현대건설) 등도 덩달아 펄펄 날았다.

한국이 내리 3세트를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연경은 이날 양팀 통틀어 최다인 30점을 올리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공격 성공률은 56.25%. 그가 날아오를 때마다 마나베 마사요시 일본대표팀 감독의 얼굴은 굳어져갔다.

일본 언론들은 김연경의 활약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포츠호치'"일본 여자배구가 숙적 한국과의 대결에서 완패했다""일본은 다양한 공격과 블로킹 등으로 1세트를 먼저 따냈지만 2세트 이후 살아난 김연경에 의해 고통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연경은 강렬한 스파이크와 블로킹을 선보였고 3세트 접전 상황에서도 스파이크를 속속 내리꽂았다""일본은 4세트에 이동 공격으로 한국을 공략했지만 이 역시 김연경의 높은 블로킹에 막히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산케이스포츠'"일본이 개막전에서 한국에 역전패를 당했다""상대 에이스 김연경의 기세를 막지 못한 것이 패인"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