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토리노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오세종 교통사고로 사망➛한양대병원 빈소마련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2006 토리노 겨울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냈던 쇼트트랙 국가 대표 오세종이 27일 오토바이사고로 사망했다. 항년 34.

오세종은 27일 오후 오토바이를 타던 중 유턴 차량에 치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고려대 링크장에서 최근 오픈한 청담동 고깃집으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1999년 처음 태극 마크를 단 오세종은 2006년 토리노 올림픽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6년 현역 은퇴 후에는 후배들을 살뜰히 챙기면서 모범적인 선배의 길을 걸었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는 장비관리사로 변신, 이정수의 2관왕을 묵묵히 도왔다.

그의 죽음에 빙상계는 침통함에 빠졌다. 빈소가 마련된 한양대병원 장례식장에는 이규혁, 안현수 등 빙상계 동료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