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페루에 역전승➩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청신호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이정철 감독이 이끈 여자대표팀은 20일 일본 도쿄의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세계여자예선전 5차전에서 페루를 세트스코어 3-1(18-25, 25-22, 25-14, 25-21)로 제압했다.

이로써 예선 4연승을 달린 한국은 41(승점 12)로 전체 2위이자 아시아 국가 1위를 유지했다. 다음날 열리는 태국전에서 승리하면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게 된다.

경기 초반은 잘 풀리지 않았다. 리시브가 불안하면서 제대로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고 어렵사리 공격을 해도 페루의 디그가 빛을 발해 답답한 모습을 보였다.

첫 세트를 내주면서 다소 불안하게 출발한 대표팀은 2세트 들어 블로킹을 앞세워 주도권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한국의 높이가 살아나면서 페루에 두려움을 안겼고 16-3의 압도적인 블로킹 우위를 과시했다.

2세트 초반에도 페루에 다소 끌려가던 한국은 배유나와 황연주를 투입하며 변화를 준 것이 효과를 봤다. 더불어 세트 종반 연거푸 상대 공격을 가로막으면서 점수를 벌린 것이 승리 요인이었다.

균형을 맞추자 한국은 신을 냈고 3세트는 일방적으로 달아나면서 일찌감치 역전을 예고했다. 3세트 들어 양효진의 높이가 공수에서 힘을 발휘해 초반부터 멀리 달아날 수 있었다. 몸이 덜 풀렸던 김연경도 서서히 득점을 챙기면서 더욱 힘을 불어넣었다.

분위기를 바꾼 한국은 마지막 4세트서 페루의 반격에 팽팽한 싸움을 펼쳤다. 한 점 차 공방전을 벌이던 한국은 중반 상대 공격 범실을 틈타 17-15로 벌렸고 황연주의 공격이 성공하면서 승기를 잡았고 이효희의 서브 득점에 이어 상대 공격 범실로 마지막 점수를 챙기며 역전승으로 마무리했다.

양효진이 블로킹 8개를 포함해 18득점을 올렸고 김연경도 19득점으로 변함없는 모습을 보여줬다.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한 박정아도 13득점으로 힘을 보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