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신의 손’김연경➾한국 여자배구,숙적 일본 격파…리우 메달 청신호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이정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세계 여자 예선 3차전에서 '숙적' 일본을 세트 스코어 3-1(28-26 25-17 17-25 25-19)로 제압했다.

한국은 리우행 티켓 확보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힌 일본전에서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둬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우리나라를 포함해 8개국이 참가한 이번 세계 예선에서는 아시아(한국, 일본, 카자흐스탄, 태국) 국가 중 1위를 하거나, 아시아 1위 팀을 제외한 상위 세 팀에 들어야 리우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세계 랭킹 9위인 한국은 8개국 가운데 가장 강한 세 팀인 이탈리아(8), 네덜란드(14), 일본(5)과의 첫 3경기가 관건이었다.

한국은 가장 공들여 준비한 상대인 이탈리아에는 비록 1-3으로 패했지만, 이탈리아보다 더 강한 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은 네덜란드(3-0)를 넘은 데 이어 일본까지 격파하고 당초 목표로 했던 1승을 넘어 21패라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일궈냈다.

한국은 이제 카자흐스탄(26), 페루(21), 태국(13), 도미니카공화국(7) 등 훨씬 수월한 국가들과의 대결만 남겨두고 있다.

리우행 마지노선으로 4승을 꼽은 한국은 남은 4경기에서 최소 2승만 추가하면 전체 4위 안에 무난하게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일본전 역대 전적이 4986패가 됐다.

여전히 열세지만 2012년 런던 올림픽 여자배구 3~4위전에서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첫 메달 도전을 좌절시킨 일본에 4년 만에 설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경기였다.

승리의 원동력은 강력한 서브였다.

찰거머리 수비를 자랑하는 일본을 무너뜨리려면 강력한 서브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이 감독은 일본전을 앞두고 서브 훈련에 집중했고, 이날 그대로 적중했다. 한국은 이날 서브 득점에서 일본을 9-3으로 압도했다.

한국은 경기 초반 긴장한 탓인지 일본의 목적타 서브에 리시브가 흔들리며 2-7까지 끌려갔다. 불안감이 커지던 분위기를 바꿔놓은 것은 김희진(IBK기업은행)의 강서브였다.

김희진의 서브 에이스로 5-7까지 추격에 성공한 한국은 '주포'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의 공격이 살아나며 12-11로 첫 리드를 잡는 데 성공했다.

18-19에서는 원포인트 서버로 투입된 대표팀의 막내 강소휘(GS칼텍스)가 서브 에이스를 꽂아넣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한국은 리시브도 살아나고 김연경, 김희진, 박정아(IBK기업은행)'삼각 편대'가 파괴력을 발휘했으나 일본의 라이트 공격수 나가오카 미유를 막지 못했다.

나가오카에게 연거푸 실점을 허용하며 24-24 듀스부터 26-26까지 팽팽한 접전을 이어간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 득점으로 27-26 세트 포인트를 만든 뒤 센터 김수지(흥국생명)가 나가오카의 중앙 후위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고 첫 세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1세트 서브 득점에서 5-0으로 크게 앞선 한국은 2세트에서도 서브가 빛을 발했다.

2세트에서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의 속공이 살아난 한국은 12-12에서 김희진이 2연속 서브 에이스를 꽂아넣으며 김희진의 서브 때 16-12까지 달아났다.

김연경의 타점 높은 공격으로 22-17까지 점수 차를 벌린 한국은 김수지의 중앙 속공으로 23-17을 만들고 승기를 잡았다. 김연경은 서브 에이스로 2세트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3세트에서 일본의 반격에 밀려 세트를 빼앗겼으나 4세트에서 심기일전했다.

김연경의 중앙 후위 공격에 이어 김희진의 서브 에이스로 10-6 초반 리드를 잡은 한국은 4세트에 교체 투입된 이재영(흥국생명)의 단독 블로킹으로 15-12 리드를 이어가며 분위기를 탔다.

17-14에서는 김희진의 강서브에 이어 이재영의 블로킹으로 기분 좋은 득점을 올렸다.

일본은 3연속 공격 범실을 저지르며 자멸했다. 일본이 흔들리는 틈을 타 21-15까지 달아난 한국은 김연경의 블로킹 위에서 내리꽂는 공격으로 23-17까지 리드폭을 벌리며 승리를 예감했다.

김희진의 이동 공격으로 24-18 매치 포인트를 만든 한국은 24-19에서 김연경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승부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김연경이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5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김희진도 서브 에이스만 5개를 성공하며 김연경에 버금가는 18득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