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데일리메일]‘법의 날’세아제강 갑질,노동자 양화대교 아치서 복직 시위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25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복직을 요구하며 양화대교 아치 꼭대기에 오른 60대 남성 김모씨(60)는 오전 7시쯤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농성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2개 차로를 막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현장에 나와 있는 김씨의 동생은 "이번달 20일까지 사측이랑 복직 협상을 마무리 짓기로 했는데 이행되지 않아 올라간 것이다"고 전했다.

김씨는 지난달 24일 오전 8시쯤부터 약 3시간30분 동안 양화대교 아치 꼭대기에 올라 "세아제강 해고자를 복직하라"고 쓰여있는 현수막을 펼친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김씨는 19854월 세아제강의 전신인 부산파이프에서 해고된 뒤 '블랙리스트'에 올라 재취업이 힘든 상황이었다.

2009년 민주화보상심의위원회에서 세아제강에 김씨의 해고가 부당하다며 복직 권고를 내렸지만 김씨는 회사로 돌아가지 못한 채 길거리에서 계속 시위를 벌여 왔다.

법원에 김씨의 접근금지가처분 신청을 내기도 했던 회사는 오랜 기간 경력단절로 직무 교육을 하기 어렵다며 복직을 꺼려온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