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데일리메일]28일 美 블랙프라이데이 시작→직구족,온라인 쇼핑몰 접속 시선집중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오는 28(한국시간)부터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진행된다. 특히 이 기간 동안 미국 제조업체들을 비롯해 전 세계 제조업체들은 자사에서 판매하던 제품을 최대 90%까지 할인된 가격에 제품을 내놓는다.

파격적인 할인 가격 때문에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블랙프라이데이 행사에서 물건을 잘 고른다면 거의 '공짜'로 얻을 수 있다는 인식이 강하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아마존, 월마트, 베스트바이 등이 인기가 높다.

제품별로는 스마트폰, 냉장고, TV, 청소기 등 전자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이 기간 동안 판매되는 TV가 미국에서 판매되는 판매량의 상당수를 차지한다는 점을 고려해 우리나라 삼성전자, LG 전자 등도 맞춤형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가장 먼저 본인이 직접 미국 온라인 쇼핑몰 사이트에 접속해서 물건을 구매할 지 국내 전자상거래업체를 이용할 지 여부를 선택해야 한다.

본인이 미국 온라인 쇼핑몰 사이트에서 직접 구매를 할 경우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진행되기 전 회원가입 및 카드, 주소 등을 입력하는 것이 편리하다.

직접 구매를 해 본적이 없다면 국내 포털사이트에서 '해외 직구를 하는 방법', '블랙프라이데이 직구 방법' 등을 키워드로 검색해 관련 설명을 따라하면 된다.

블랙프라이데이 행사가 시작되면 할인율이 큰 품목 위주로 살펴본 뒤 본인이 필요한 물건은 즉시 결제를 하는 것이 좋다. 할인율이 큰 품목은 대체로 품절이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이다.

영어로 된 미국 온라인 쇼핑몰에 들어가서 직구를 하는 것이 어렵다면 국내 전자상거래업체를 이용할 수도 있다.

국내 오픈마켓인 G마켓, 11번가 등은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맞아 직구 대행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들 사이트를 이용할 경우 본인이 직접 물건을 구매하는 것보다 수수료가 붙는다는 단점이 있다.

다만 믿을만한 상품을 엄선해서 제공한다는 측면, 언어로 인한 불편함, 배송 지연 등에 대한 불편함은 훨씬 덜 느낄 수 있다.

직구를 할 때 주의해야 할 점도 있다.

본인이 구매하고 싶은 물건이 우리나라에서 수입을 금지한 품목이 아닌지 여부는 꼭 확인해봐야 한다. 수입 금지 품목을 구매할 경우 100% 폐기처분한다.

수입금지품목은 관세청과 식약청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입금지품목을 살퍼보면 특정 성분을 함유한 식품류와 의약품이 많다. 알코올 함량이 높은 가연성 향수와 스프레이식 화장품, 가공 육류 등도 그 대상이다.

세금도 염두에 둬야 한다. 미국 내에서는 주에 따라 소비세를, 국내에 들어올 때는 관세, 부가세를 내야 하는데 품목마다 차이가 있다. 다량 구매 시 예상외로 많은 세금이 나올 수도 있다.

전자제품을 구입할 경우 전자기기의 전압도 따져봐야 한다. 미국의 경우 가전제품 전압이 대부분 110V.

'프리볼트'라고 명시된 제품은 우리나라에서도 사용할 수 있지만 명시되지 않은 제품은 변압기를 따로 구입해야 하는 불편함이 발생할 수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해외구매를 대행할 경우 사전에 고지한 내용과 다르게 고액의 수수료를 요구하는 업체도 있다""이럴 때는 한국소비자원 1372 상담센터 등에 피해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