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데일리메일]쿠팡,갑질 접고 스윙고과 상생 협의키로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짝퉁 가방 제품을 판매해 진품 판매업체를 도산시켰다는 의혹을 받아왔던 쿠팡이 스윙고 김정수 대표와 법적 공방 대신 상생키로 합의했다.

2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홍영표 의원에 따르면 이번 논란의 당사자인 '쿠팡', '스윙고'와 함께 진상파악에 나선 결과, 3자에 의한 정품 부정반출과 복잡한 현행 유통경로로 인해 발생한 사건으로 밝혀졌다.

쿠팡과 스윙고는 정품 논란 및 스윙고 파산의 원인을 제공한 제3의 가해자를 상대로 공동법적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또 양측은 서로 제기했던 소송도 모두 취하할 예정이다.

앞서 김정수 스윙고 대표는 쿠팡이 자사의 짝퉁 가방을 판매해 자신의 회사가 도산했다며 상표권 및 특허권 위반죄로 쿠팡을 고소했고 쿠팡은 김정수 대표를 공갈미수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이번 사안은 제 3자가 스윙고 정품을 부정 반출해 발생한 것"이라며 "선의의 피해본 양측이 의원실의 중재로 오랜 대화의 단절을 끊고 함께 논란의 원인을 규명했으며 상생방안을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홍 의원은 "이번 논란은 국내 중간 유통시장의 복잡성과 불투명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중간 유통과정의 투명성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해 줄 수 없는 현행 제도하에서는 유통과정에서 가품이 발생할 수 있어 유통제도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이에 그는 "소비자의 안심쇼핑과 짝퉁방지를 위한 유통이력제, 생산자이력제 등 제도적 보완책과 소비자 및 생산자 피해구제를 위한 법안 및 제도개선을 강력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쿠팡은 스윙고 김정수 대표의 재기를 돕기 위한 다양한 상생방안을 마련하고 유통관련 안전망을 구축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