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드림식스, 현대캐피탈 꺾고 2연승

남자 프로배구 드림식스가 주전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갈 길 바쁜 현대캐피탈을 물리치고 2연승을 달렸다.

   드림식스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계속된 NH농협 2011-2012 프로배구 남자부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1(25-20 25-22 17-25 30-28)로 눌렀다.

   5위 드림식스는 승점 36(11승19패)을 쌓아 4위 KEPCO(49점)와의 격차를 13점으로 좁히면서 4강권을 향한 실낱 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통산 현대캐피탈전에서도 2승째(14패)를 기록했다.

   반면 현대캐피탈(54점·17승12패)은 승점을 추가하지 못해 KEPCO에 5점 차의 불안한 우위를 유지했다.

   드림식스는 경기 내내 현대캐피탈의 불안한 리시브를 공략, 강타를 퍼부으며 상대 수비진을 흔들었다.

   공격 득점에서 69-61, 서브 득점에서는 4-1로 앞섰다.

   김정환(19점)·최홍석(16점)·신영석(16점) 등 5명의 선수가 각각 두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신영석과 박상하는 70% 이상의 공격성공률을 기록했다.

   드림식스는 1세트 초반에 박상하·최홍석의 강타와 최귀엽의 서브에이스에 힘입어 7-1로 치고 나갔다.

   이후 드림식스는 강타와 약타를 섞는 영리한 플레이로 근소한 차로 앞서 가다가 24-20에서 김정환의 강타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드림식스는 2세트에서도 무너진 리시브를 되살리는 데 실패한 현대캐피탈에 1~2점 차 우위를 유지하다가 24-22에서 박상하의 속공을 앞세워 세트를 가져왔다.

   현대캐피탈은 3세트 들어 문성민·댈러스 수니아스의 대각선 강타를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윤봉우의 연속 블로킹으로 10-5를 만든 현대캐피탈은 센터진의 막강 블로킹과 상대 범실에 힘입어 23-15로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4세트에서 양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듀스에 돌입했으나 28-28에서 현대캐피탈 수니아스와 윤봉우가 연속으로 실수를 범하는 바람에 드림식스의 승리로 끝이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