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KBL총재 사퇴표명“강동희 경기조작사건 가장 가슴 아파”

[데일리메일=이유정 기자]한선교(55) KBL 총재는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임기가 끝나면 스스로 물러나겠다고 했다. 그의 임기는 6월 말 만료된다.

당초 한 총재는 재추대될 것으로 보였다. 그러나 총재 선출 권한을 가진 10개 구단 구단주들의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연임을 포기하기에 이르렀다. 한 총재는 능력과 시간이 모두 부족했다고 했다. “KBL의 발전을 이루지 못하고 물러나게 돼 아쉽다특히 강동희 전 감독의 경기조작 사건이 가장 가슴 아프다고 했다.

한 총재는 630일까지 총재의 임무를 다할 계획이다. KBL은 임기 만료 한 달 전까지 새 적임자를 선출해야 한다. 수장직에 오르려면 총회에서 2/3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 한 총재는 김영기(78) KBL 총재를 추천했다. “1996년 프로농구가 처음 승인받은 시기에 많이 따라다녔다. 나의 농구 메토라며 누구보다 농구를 잘 안다. 고사할 것 같지만 직접 설득해보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경선에는 김인규 전 KBS 사장이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