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민주노총,25일 전국 12곳서 국민파업 대회

주최측 20만명 참가 예상, 경찰 ‘엄정 대처’ 방침…충돌 우려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민주노총이 오는 25일 박근혜 정부 출범 1주년을 맞아 전국 12곳에서 동시에 국민파업 투쟁을 벌일 것을 선포했다.

경찰은 질서 유지를 위해 "엄정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애초 경찰은 민주노총이 신고한 도심 행진을 불허했지만. 서울행정법원은 24일 민주노총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해 거리 행진을 허용했다.

경찰은 그러나 시민 보행공간 확보를 위해 질서유지선을 설치하고 거리 행진을 통제할 방침이어서 양측 간 충돌이 우려된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일 국민파업은 박근혜 정부를 향한 처절한 몸부림이며 동시에 엄중한 투쟁 선언"이라며 대규모 국민 파업대회 개최를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내일 집회에서 차벽으로 서울광장 주변을 막아 집회의 자유를 침해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차벽' 설치를 막아달라는 긴급구제 진정을 냈다.

국민파업대회는 서울, 울산, 부산, 광주 등 전국 12곳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열린다.

서울·수도권 국민파업대회는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 열리며 보건의료노조 등 15천여명의 조합원들은 보신각 등 서울 도심 13곳에서 사전 집회를 열 계획이다.

서울광장 집회를 마친 조합원들은 을지로입구역, 종각역, 안국역을 거쳐 광화문 시민열린마당까지 인도를 이용해 거리 행진을 하며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국민 촛불대회에 참가하기로 했다.

경찰은 애초 거리 행진에 대해 금지를 통고했지만 법원이 이날 민주노총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거리 행진이 가능해졌다.

서울행정법원 김경란 판사는 "인도 행진 코스가 걷기에 좁긴 하지만 질서유지선을 통해 행인들의 통행을 보장할 수 있고 불법행위가 있다면 형사처벌이 가능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경찰은 질서유지선을 설치해 인도의 3분의 1가량을 보행 공간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국민파업 대회에 전국적으로 총 20여만명의 조합원과 시민이 참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민파업 대회에 앞서 민주노총과 국민파업위원회는 이날 저녁 서울역 광장, 청량리역, 구로역 등에서 국민파업 전야제를 개최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도심 대규모 집회로 퇴근시간대 극심한 교통 혼잡이 예상됨에 따라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또 시위대의 도로 점거 및 불법 거리행진, 경찰관 폭행 등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내일 세종대로·을지로·남대문로·종로 주변에는 장시간 교통통제가 예상된다""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집회가 끝난 뒤에도 끝까지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