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

홍문종,‘코리안드림’짖밟기‥아프리카 예술박물관,이주노동자 착취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지난 10일 서울·경기·인천 이주노동자 노조는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천 아프리카 예술 박물관은 아프리카에서 건너온 노동자들을 노예 취급하지 말고 정당한 노동 대가를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이주노동자 노조에 따르면 현재 이 박물관에는 부르키나파소와 짐바브웨에서 합법적인 비자를 받고 건너온 이주노동자 12명이 일하고 있다. 노조는 해당 노동자들이 최저임금의 절반에 불과한 60여만원의 월급을 받으면서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 측은 박물관 이사장직을 맡은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을 상대로 노예 취급받는 노동자들의 고통을 무시하지 말고 이들이 인권의 사각지대에서 벗어날 수 있게 진정한 답변을 내놓으라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