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승부조작 KEPCO 선수 2명 영장 실질심사

프로배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지검 강력부(조호경 부장검사)가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KEPCO 소속 현역 선수 임모(28), 박모(25)씨 등 2명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11일 오전 열렸다.

포승에 묶인 채 마스크를 쓴 임씨 등은 예정됐던 실질심사 시간보다 이른 시각에 법원에 변호사와 함께 나왔다.

이들은 "심경이 어떠냐", "혐의를 인정하느냐",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 등 쏟아지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소속팀에서 주전 레프트 등의 주요 포지션을 맡았던 이들은 2010-2011 프로배구 시즌에서 수백만-수천여만원의 돈을 브로커로부터 받은 뒤 경기에서 결정적인 순간에 실수를 하는 수법으로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지난 10일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영장실질심사는 대구지법 김형태 영장전담판사가 맡았다. 구속영장 발부여부는 이날 오후께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