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케냐 나이로비 쇼핑몰 테러…한국인여성 1명 사망

케냐 나이로비 쇼핑몰 무장테러 공격으로 한국 여성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숨진 여성은 40세 전후의 강문희씨로 사건이 발생한 21(현지시간) 영국인 남편과 함께 나이로비 번화가에 있는 웨스트게이트 쇼핑몰에 들렀다가 무장괴한들이 쏜 총탄과 수류탄 파편에 중상을 입고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고 한다.

 

이라고 알려진 영국인 남편도 총상을 입고 시내 아가칸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케냐 한국 대사관 관계자들은 사건 직후 강씨의 남편으로부터 자신의 부인이 실종됐다는 연락을 받고 나이로비 시립 시체보관소를 방문해 사망여부를 확인했으나당시에는 강씨가 부상으로 치료중이어서 시신을 확인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강씨가 남편과 함께 나이로비에 도착했을 당시 한 달 가량 머물렀던 게스트하우스의 주인 김모씨는 이날 시체보관소에서 강씨의 시신을 직접 확인했다고연합뉴스에 알려왔다.

 

김씨는 강씨의 온몸이 수류탄 파편으로 피투성이였으나 얼굴은 충분히 식별 가능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