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막히는 미세먼지]물 하루 8잔 이상 마시고 노폐물 배출해야

  • No : 375912
  • 작성자 : 이연희
  • 작성일 : 2018-04-19 01:27:30

따뜻해진 봄이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황사와 미세먼지로 피부가 더 민감해 진다.    

특히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는 정도가 심하고 카드뮴이나 납, 실리콘 등 다양한 유해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피부질환 환자인 경우 중금속이 포함된 오염물질이 닿아 더 악화될 수 있다. 정상적인 피부에도 자극을 줘 가려움, 붉은 반점, 부종, 물집 등이 생기는 아토피성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미세먼지는 유기탄화수소, 질산염, 유해금속 성분 등 세계보건기구( WHO )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10㎛(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작은 입자로 구성됐기 때문에 신체 내부까지 도달하기 쉬워 미세먼지가 많은 봄철에는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최근에는 2.5㎛ 이하의 초미세먼지까지 등장해 건강은 물론 다양한 피부 질환을 일으킨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무엇보다 불필요한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하루에 물 8잔 이상 마시는 등 충분한 섭취를 통해 목과 코, 피부를 보호해야 한다. 가습기를 활용해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는 것도 좋다.  

비타민이 풍부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고,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등 면역 기능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 인스턴트음식과 커피를 줄이고, 금주 혹은 절주와 금연도 중요하다. 

고려대 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김도훈 교수는 "평소 면역력 강화를 위한 생활습관이 중요하다"며 "외출 후 손을 잘 씻고, 충분한 수분섭취와 영양보충, 적절한 스트레스 관리 등 일상생활에서 할 수 있는 건강관리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미세먼지는 호흡기 질환은 물론 얼굴피부에 영향을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올바른 세안법 등 꼼꼼한 피부관리가 필요하다.  

공장이나 자동차 등에서 발생하는 인위적인 오염물질인지라 암을 유발하는 유해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피부 건조증이나 각종 피부 트러블을 일으키는 주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올바른 세안법으로 관리해야한다

우선 대기가 건조한 환절기에는 보습이 최우선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미세먼지가 심할 때는 8잔 이상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건조한 피부에 수분을 채워주는데다 체내에 쌓인 노폐물을 배출시키는데도 도움을 준다.  


식품섭취도 중요하다. 피부가 민감해지는 계절인만큼 채소와 과일, 해조류를 챙겨먹자. 섬유질이 풍부하고 피부재생을 돕는 시금치, 항산화 성분이 많은 토마토와 연어 등이 피부에 좋다.  

초미세먼지는 피부에 달라붙으면 잘 떨어지지 않아 보다 꼼꼼한 세안이 필요하다. 이미 얼굴에 트러블이 생겼다면 더이상의 진행을 막기 위해 저자극성 제품을 사용, 세심한 세안을 해야 한다.  

트러블이 생겼다고 클렌저의 양을 늘리거나 강하게 문지르면 피부 장벽이 무너질 수 있다. 세안을 마친 후에는 수분을 채워줄 수 있는 화장품이나 수분팩을 이용하면 좋다.  

세안 전에는 비누거품을 충분히 낸 후 손과 팔목까지 꼼꼼하게 문질러 닦고 깍지를 낀 채로 손을 비벼주고 손톱과 손톱 밑까지 깨끗하게 씻어내며 '손 청결'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메이크업을 한 피부는 이중세안으로 메이크업을 먼저 지워내고 모공 속에 쌓인 노폐물과 미세먼지 등을 제거한다. 클렌징 제품은 메이크업과 각질 등을 한번에 제거해주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메이크업을 제거한 후에는 자극이 적은 제품으로 모공 속에 쌓인 각종 노폐물과 미세먼지까지 꼼꼼하게 세안한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말머리
제목 작성자 작성일
* [숨막히는 미세먼지]물 하루 8잔 이상 마시고 노폐물 배출… 이연희 2018/04/19
31 하이 최성욱 2018/04/03
30 하이 최성욱 2018/04/02
29 하이 최성욱 2018/04/01
28 하이 최성욱 2018/03/31
27 하이 최성욱 2018/03/27
26 하이 최성욱 2018/03/26
25 하이 최성욱 2018/03/23
24 하이 최성욱 2018/03/21
23 하이 최성욱 2018/03/20
22 하이 최성욱 2018/03/19
21 서로 많은소통바랍니다. 김예림 2018/03/18
20 오랜만에 들립니다 김예림 2018/03/18
19 하이 최성욱 2018/03/17
18 하이 최성욱 2018/03/16
17 잘부탁드립니다. 김예림 2018/03/15